UPDATED. 2020-02-26 13:38 (수)
국립고궁박물관, ‘서양식 생활유물’, ‘궁중서화Ⅱ’ 발간 실물 전시
상태바
국립고궁박물관, ‘서양식 생활유물’, ‘궁중서화Ⅱ’ 발간 실물 전시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2.0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고궁박물관이 서양식 생활유뮬과 궁중서화2 등 도록으로 발간했다. (사진=국립고궁박물관)

[한국문화관광신문=허정철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이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근대기 서양에서 들어온 생활 유물들과 왕이나 관리의 얼굴을 그린 왕실 회화 유물들을 정리해 서양식 생활유물과 궁중서화Ⅱ 등 2종의 도록으로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서양식 생활유물 도록에는 근대기 조선 왕실과 대한제국 황실에서 썼던 서양식 식기와 장식용품, 욕실용품, 주방도구 등을 주로 소개했다.

국립고궁박물관에 따르면 도록 발간을 위해 2016년부터 이들 유물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를 통해 제작국가나 회사 등의 정보를 상당수 확인했다. 특히, 프랑스 국립세브르도자제작소에서 만든 대형 꽃무늬 화병은 1888년 프랑스의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선물한 것으로 새롭게 밝혀졌다고 전했다.

서양식 생활유물 중에는 식기류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당시에 유입됐던 서양식 식문화의 면모를 짐작하게 한다.

아울러 ‘태조어진’을 포함한 왕의 초상화인 어진이나 관리를 그린 초상화 등 인물화를 비롯한 왕실 회화를 묶어 정리한 궁중서화Ⅱ 도록도 같이 선보였다. 이들 그림 중 상당수는 한국전쟁 당시 부산으로 옮겨졌다가 화재 피해를 입은 것들이다.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도록에 실린 서양식 식기와 욕실용품, 주방도구 일부를 ‘대한제국실’에서 상설전시하고 있으며 어진 모사본과 고종의 친형 이재면의 초상화 등은 ‘조선의 국왕 전시실’에서 공개하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은 이번에 발간한 소장품 도록을 국공립 도서관과 박물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더 많은 국민이 쉽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에서도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