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7 08:40 (금)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27일 개막…개막작 ‘꼭두 이야기’
상태바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27일 개막…개막작 ‘꼭두 이야기’
  • 허정철 기자
  • 승인 2019.09.27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관광신문=허정철 기자] ‘2019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가 오는 27일 전북 전주에 위치한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오후 7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29일까지 3일간의 일정이 진행된다.

배우 김동완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에는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비롯해 전라북도의 주요 국가무형문화재 국가보유자들이 참석해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를 빛낼 예정이다.

또 이번 영상축제에서 특별전을 선보이는 임권택 감독은 이날 개막식 참석과 더불어 다음 날 ‘축제’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에도 참석한다.

이번 개막식에서는 팝밴드 뮤즈그레인이 아카이브 콘텐츠 제작지원을 통해 새롭게 작곡한 음악을 특별 공연을, 제작지원에 참여한 다큐멘터리 ‘김군’의 강상우 감독이 본 공연을 위한 제작한 영상을 함께 선보인다.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개막작 필름콘서트 ‘꼭두 이야기’는 할머니의 꽃신을 찾으러 떠난 어린 남매가 저승세계로 빠지게 되면서 4명의 꼭두를 만나 함께 꽃신을 찾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태용 감독과 방준석 음악감독의 주도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상영과 함께 20명의 국립국악원 악단이 라이브 연주로 영화음악을 들려주는 필름콘서트 버전으로 소개된다.

이번 축제는 개·폐막식을 포함한 모든 영화 관람과 행사 참여는 무료로 진행된다.

사진=뷰어스
사진=뷰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