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7 08:40 (금)
부안양파 베트남 수출…가격 폭락 어려움 속 해외시장 개척 결실
상태바
부안양파 베트남 수출…가격 폭락 어려움 속 해외시장 개척 결실
  • 허정철 기자
  • 승인 2019.08.2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이 부안마케팅영농조합법인과 함께 부안양파 72톤(3600망/20kg기준)을 베트남에 수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부안군청)

[한국문화관광신문=허정철 기자] 부안군(군수 권익현)이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농가를 위해 부안마케팅영농조합법인(대표 임장섭)과 함께 부안양파 72톤(3600망/20kg기준)을 베트남에 수출했다고 23일 밝혔다.

부안군은 전국적인 양파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부안마케팅영농조합법인을 통해 해외 수출 방안을 모색하고 다양한 방안을 모색한 끝에 베트남 수출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부안마케팅영농조합법인은 매년 수박 등 신선농산물을 일본에 수출해 왔으며 수출국가 다변화 전략에 따라 올해 베트남 시장을 개척했다.

하반기에도 부안군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해외로 수출할 계획이다.

부안군 권익현 군수는 “과잉생산과 수입개방 등 다양한 요인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군 농산물의 소비·판매 위기를 수출시장 개척으로 극복해야 한다”며 “부안군 농산물의 우수성을 더 많은 세계시장에 알리고 해외에 지속적으로 수출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