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7 08:40 (금)
문화체육관광부, 취향따라 떠나는 특별한 '가을여행주간' 실시
상태바
문화체육관광부, 취향따라 떠나는 특별한 '가을여행주간' 실시
  • 문유덕
  • 승인 2019.08.1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가 한국관광공사와 관광협회중앙회 등과 함께 가을여행주간을 실시한다. (사진=문체부)

[한국문화관광신문=조홍석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 17개 광역지자체와 함께 가을여행주간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여행주간은 여름철 집중된 관광 수요를 분산하고 국내여행의 매력을 소개함으로써 새로운 관광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되어 왔다.

2019년 여행주간 표어‘취향 따라 떠나는 특별한 보통날’에는 각자의 취향이 반영된 국내여행으로 국민들이 일상이 행복해지길 바라는 희망이 담겨 있다.

이번 가을 여행주간에는 캠핑차를 타고 국내의 보석 같은 장소들을 찾아 떠나는 JTBC 인기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과의 연계행사를 진행한다.

출연진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캠핑클럽 촬영 시 포착된 아름다운 국내 전경사진을 전시하는 ‘캠핑클럽 사진전’이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야외광장과 2층 전시관에서 열린다.

야외광장에는 촬영용 캠핑차를 활용한 사진 찍는 곳이 설치되고 2층에서는 관람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마련된다.

여행주간 누리집에서는 다음달 4일까지 ‘나만의 캠핑클럽’ 이벤트를 진행한다. 여행주간이 추천하는 캠핑 여행지를 확인한 후에 가고 싶은 여행지와 하고 싶은 활동을 적으면 응모가 완료되며 1등 3명에게는 ‘캠핑클럽’ 캠핑차로 직접 캠핑여행을 떠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 가을 여행주간, 민간 부문에서는 ‘야놀자’, ‘신라스테이’, ‘카모아’가 참여한다. ‘야놀자’에서는 지역 대표프로그램 진행지역 중 9개 지역에서 숙박과 여가활동을, ‘신라스테이’에서는 11개 지점에서 객실과 신라스테이 곰인형 기획상품을 다음달 29일까지 특가로 판매한다.

‘카모아’는 다음달 29일까지 울릉도 및 제주도 렌터카를 할인하고, 울릉도 관광지 추가할인 쿠폰을 발행한다.

공공 부문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유관부처와 20여 개 유관기관이 참여한다.

추석 연휴에는 4대 궁 및 종묘, 조선왕릉 무료 개방과 국립과학관 할인,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한가위 행사 등이 마련된다. 독립기념관 캠핑장, 국립생태원 등의 할인 혜택,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임업진흥원, 한국어촌어항공단의 농산어촌 여행 관련 행사 등 국민들이 가을 여행주간을 알차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혜택도 이어진다.

국민들이 여행주간에 즐길 수 있는 전국 방방곡곡의 여행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서울 종로 한복 축제, 대구 도동서원 유네스코 등재 음악회,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 괴산 산막이 옛길 생태체험 축제를 포함한 250여 개 축제와 행사 정보도 여행주간 누리집을 통해 종합 제공한다.

관광협회중앙회는 국민들이 여행 분위기를 체감하고 풍성한 가을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전국의 교통, 숙박, 식당, 여행사 등 관광 관련 업체 1700여 곳에서 위생 앞치마, 손수건 등의 여행주간 기념품을 배포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여행을 여행자와 지역민의 교류와 상생의 계기로 만들기 위해 여행자와 관광 분야 종사자의 악수사진을 올리면 경품을 지급하는 ‘사람과 사람’ 행사도 지속 추진한다.

여행주간 기간 동안 위법·부당행위, 불친절 행위 등 관광불편사항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관광공사 관광불편신고센터에 누리집, 전자우편, 전화, 팩스, 엽서 등의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으며 광역자치단체 및 일부 기초자치단체의 관광불편신고센터에도 유선으로 신고할 수 있다.

문체부 최병구 관광정책국장은 “국내여행은 여행자들이 행복을 찾는 과정이자,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석이조의 여가생활”이라며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을 여행주간을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국내여행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가을 여행주간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과 최신 소식은 여행주간 공식 누리집,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